사회 >

변희재 vs 낸시랭, 트위터서 또 설전.. 도대체 왜?

보수논객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와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트위터에서 또 설전을 벌이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변 대표는 지난달 낸시랭의 친아버지가 살아있다는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두 사람의 관계는 급격히 악화된 상태다.

낸시랭이 지난 1일 케이블TV '용감한 기자들'에 수척한 모습으로 출연한 것에 대해 변 대표는 "수척한 모습? 이런 쇼는 해도 좋은데 딱 두 가지만 안 된다"며 "첫째 거짓말, 둘째 친노종북의 꼭두각시. 이 두 가지만 하지 않으면 평생 저와 마주칠 일도 없다"고 2일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변 대표 글에 낸시랭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이거 봐요, 변희재씨. 당신이 뭔데 남보고 이건 해도 된다, 저건 하지 마라 이러는 거야? 선도부 놀이 하는 거야?"라며 발끈한 뒤 "꼰대질을 하고 싶으면 거울 보고 당신 혼자 해"라고 즉각 반응했다.

이에 대해 변 대표는 "원래 친노종북의 여신이었던 공지영은 아무리 화가 나도 낸시랭처럼 천박한 언어를 구사하진 않았다. 그래서 공지영에게는 가급적 예를 갖추려 노력해왔다"면서 "낸시랭은 이제 친노종북들에게 여왕 대우 받던 3개월간의 몽상에서 벗어나 원래 하던 대로 천박한 3류 연예인 생활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낸시랭은 "두 번 다시 (변 대표를) 마주치고 싶지 않아요. 하나님 그리고 여러분.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해당 트윗을 본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낸시랭에게 "복수는 인간의 일이 아닙니다. 하나님께 맡기세요. 악인은 결국 자신을 파멸로 몰아가게 되어 있어요"라고 언급했다.

이에 낸시랭은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 감사해요. 진 선생님 글 속의 하나님이 여러분들 같이 느껴져요"라며 "참을게요. 전 절대 울지 않는 낸시랭이니까"라고 글을 남겼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