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미래부, 조직 재설계 추진...이달 중 외부 조직컨설팅 발주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가 공식 출범 한달도 안 돼 본격적인 조직 재설계 작업에 나선다.

방송통신위원회, 안전행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여러부처에서 모인 기능을 물리적으로 결합해 놓은 현재 상태로는 창조경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미래부 조직을 창조경제 실현형 혁신조직으로 바꾸기 위해서다.

5일 미래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래부는 창조경제의 효율적 실행과 업무의 중복·공백 등 내부 조직정비를 위해 이달 중 조달청 입찰을 통해 외부 컨설팅 기관에 미래부 조직 재설계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예산 1억4000만원을 들이는 미래부 조직 재설계 용역은 6월 중간결과 보고, 8월 종합결과 보고로 용역을 마칠 계획이다.

미래부는 일단 6월 중 조직 재설계 중간보고가 나오는대로 조직개편 기본 방향을 마련하고 8월 종합보고에 따라 최종적으로 미래부 조직을 새로 단장할 계획이다.

현재 미래부는 최문기 장관 지휘아래 국장급 창조경제기획관을 직속으로 두고 창조경제를 챙기고 이상목 제1차관이 과학기술 분야와 살림을 전담하는 한편 윤종록 제2 차관이 정보통신기술(ICT)분야를 총괄하는 구조다.


그러나 장관 직속 창조경제기획관의 역할이 정부의 산업계의 기대와 달리 인원이나 조직 구성이 미흡한데다 별도 예산도 없어 창조경제를 진두지휘하기에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또 미래부가 과학기술과 ICT 분야의 융합을 통해 창조경제를 추진하는 부처인데도 과학기술과 ICT 분야 업무가 칸막이로 구분돼 있어 융합을 주도하기도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따라 올 하반기 외부 전문기관의 조직진단을 받아 새롭게 탄생할 미래부가 어떤 모습으로 새로 만들어져 창조경제를 실현할 수 있는 정부 주무부처의 틀거리를 갖추게 될지 정부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