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현대판 노아의 방주? ‘2조원 요트 잠수함’ 화제

현대판 노아의 방주? ‘2조원 요트 잠수함’ 화제

가격이 무려 2조원에 달하는 요트 잠수함이 공개돼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오스트리아의 요트 디자인 스튜디오 'Motion Code: Blue'는 전 세계 최상층 갑부들을 대상으로 하는 흑등고래에서 이름을 딴 '미갈루'라는 2조 원 요트 잠수함의 디자인을 공개했다.

2조 원 요트 잠수함의 길이는 115m, 폭은 11m로 평상시에는 상층부 데크만 물 위에 떠서 항해하다가 깊은 바닷속으로 잠수를 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요트에는 수영장이 있어 일광욕을 즐길 수 있으며 헬리포트가 있어 헬기의 이착륙도 가능하다.

"백만장자는 요트를 가질 수 있지만, 억만장자는 요트 겸 잠수함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이 회사가 요트 겸 잠수함을 제시한 이유로 보인다.

건조비가 23억달러(약 2조 6천억원)에 달하는 이 요트 잠수함에 대해 네티즌들은 "2조 원 요트 잠수함은 핵전쟁 소행성 충돌 등 지구 멸망 위기의 상황에서 억만장자들이 살아날 수 있는 선박이 될 것"이라며 "부자들을 위한 현대판 노아의 방주"라 평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