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망연자실 개구리 포착, “비는 오는데 우산은 없고.. 짜증나네”

망연자실 개구리 포착, “비는 오는데 우산은 없고.. 짜증나네”
망연자실 개구리 포착. 사진= 데일리메일

비 오는 날 우산을 깜박해 망연자실한 개구리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마크 브리저(44)가 최근 영국 리버풀노우슬리 사파리 공원에서 촬영한 개구리 사진을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몸길이 5cm의 개구리 한 마리가 나뭇잎 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개구리는 비가 내리자 자신의 앞발로 머리를 감싸며 짜증난다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는 마치 우리가 비 오는 날 우산을 깜박했을 때 하는 행동과 비슷해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브리저는 "이 자세를 보인 것은 불과 몇 초 밖에 되지 않았다"면서 "개구리가 마치 비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듯 보였다"고 설명했다.

망연자실 개구리 포착에 네티즌들은 "비 와서 짜증난 개구리", "우산 또 안 가져왔네", "망연자실해도 소용없다!", "저걸 포착하다니 대단하다", "정말 비 올 때 우산 없으면 머리가 아프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