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백화점 송년세일 ‘추위 특수’.. 방한의류가 매출 효자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백화점 송년세일 ‘추위 특수’.. 방한의류가 매출 효자

'패딩이 효자네.' 주요 백화점의 송년세일 초반 매출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로 호조를 보이고 있다. 특히 패딩 등 방한의류 판매가 급증, 송년세일 효자 품목으로 부상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 22일부터 시작된 송년세일의 첫 사흘간 매출 신장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0% 상승했다. 기존점 기준으로는 11.0% 증가했다. 상품군별로는 코트, 패딩, 모피, 부츠 등 방한의류와 관련용품이 매출을 주도해 여성복과 남성복 판매가 각각 13.3%, 23.6% 늘었다. 겨울 아웃도어 강세로 레저와 일반스포츠 제품 매출도 각각 55.9%, 25.9%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 김상수 마케팅전략팀장은 "지난 9월 이후 매출 하락세를 보였지만 송년세일 초반 3일은 추위로 인한 매출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주말 세일 매출은 기존점 기준 10.2% 증가했다. 부문별로 해외패션 부문 35.1%, 아웃도어 34.9%, 모피 31.9%, 아동스포츠 15.2%, 여성의류 12.6%, 영패션부문이 9.0% 증가했다. 해외패션 부문은 무역센터점 리뉴얼과 지난 22일부터 돌입한 해외패션 브랜드들의 시즌오프가 겹치면서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세일 첫 주말 겨울상품군 대형행사를 배치해 아우터류가 매출 신장을 주도했다"면서 "의류 매출을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세일 초반 사흘간 매출이 다른 백화점보다 비교적 낮은 2.3%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패딩류 강세로 아웃도어 판매가 동기 대비 23.4% 늘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