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심장이 뛴다’ 박기웅, 수관으로 퍼펙트 골드 선보여 ‘폭소’



박기웅이 수관으로 카메라를 맞추는 신 기술을 선보였다.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심장이 뛴다’에서 박기웅과 조동혁은 소방훈련의 기본인 ‘수관 전개와 회수’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조동혁은 힘이 앞서서 수관을 일직선으로 피지 못하는 반면에 박기웅은 한 번에 수관을 펴 보였고, 이후 회수 훈련도 조동혁보다 빨리 해 그를 좌절감에 빠트렸다.

이후 박기웅은 강남 소방서에서 수관 전개와 회수의 에이스인 대원과 대결을 펼쳤다.
그는 전과 같이 직선으로 수관을 폈고, 수관이 관찰카메라를 맞춰버려 카메라가 고장 나 버렸다.

그러자 훈련 담당자는 그에게 양궁에서 과녁의 10점 정 가운데 부분에 있는 카메라를 활로 맞추는 기술인 ‘퍼펙트 골드다’라며 웃어보였고, 또 다시 기웅에게 고장 난 카메라를 맞춰 보라고 제안했다.

이에 기웅은 수관으로 카메라는 물론 볼링핀까지 모두 쓰러트리는 기술을 보였고, 자신이 직접 수관으로 카메라를 깨는 모습을 보자 그는 “카메라 아프겠다”라는 엉뚱한 말까지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