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여자만화 구두’ 한승연, 출연소감 “열과 성의를 다해 준비했다”



한승연이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월드에서 SBS플러스 미니드라마 ‘여자만화 구두’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배우 한승연, 홍종현, 정가은, 윤종훈과 안길호, 민연홍 감독, 이미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한승연은 “웹툰 ‘여자만화 구두’가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말을 듣고 덥석 하겠다고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만큼 저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웹툰이었기 때문에 열과 성의를 다해서 준비했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 많이 하실 거라 생각하는데 그 걱정을 없애드리기 위해 더 열심히 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한승연은 극중 캐릭터와 실제 성격이 비슷하냐는 질문에 “신지후(한승연 분)의 성격은 순수하고 깨끗해서 오태수(홍종현 분)에게 첫눈에 반한 거나 다름없다”며 “하지만 나는 친해지는데도 오래걸리고 차근차근 감정이 올라가는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안길호 감독은 한승연에 대해 “감수성도 뛰어나고 표현력도 뛰어나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여자만화 구두’는 사랑을 두려워하는 스물넷 여자 신지후와 사랑을 믿지 못하는 스물여덟 남자 오태수의 사내 연애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홍종현, 한승연의 알콩달콩 로맨스가 그려질 예정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hyein4027@starnnews.com김혜인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