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다날, 美 빌리오와 모바일 인증 사업 본격화

글로벌 모바일 결제기업 다날(대표 최병우)의 미국 현지법인이 미국의 온라인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는 빌리오(Billeo)와 '모바일 인증' 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다날의 모바일 인증서비스는 사용자가 본인의 휴대전화번호만 입력하면 통신사에서 고객정보를 자동으로 끌고와 표시해주는 혁신적인 인증 서비스.

다날 관계자는 "실제로 현지에서는 모바일을 통한 쇼핑의 경우 터치스크린에서의 번거로운 입력방식에 따른 불편함 때문에 100번의 구매시도 중 97의 경우는 구매를 포기한다는 통계가 있다"며 "이번 다날의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는 전체 구매과정을 휴대폰 자판을 5번도 누르지 않고 끝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모바일 빅데이터와 인증시장의 관심 때문에 월스트릿저널과 야후파이낸스 등 현지 유력매체에서도 이 소식을 비중 있게 다루고 있다"고 전했다.


빌리오는 미국 내 온라인 쇼핑 및 가격비교, 청구서 지불대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커머스(e-commerce) 전문 기업으로 다날의 모바일 인증 기술을 도입해 소비자들의 안전하고 간편한 모바일 쇼핑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빌리오의 CRO인 무랄리 수바라오는 "다날의 인증 기술은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어떠한 기술보다 우월한 서비스이고, 다양한 이동통신사들을 모두 아우르는 솔루션이다"라며 다날을 이상적인 파트너로 소개했다.

이와 관련 다날 미국법인의 짐 그린웰(Danal Inc, CEO)은 "이번에 제공하는 모바일 인증 솔루션은 급성장하는 이커머스 분야의 핵심 솔루션으로 통신사 및 데이터 사업 파트너들과의 안정적인 모바일 인증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시장에서 모바일 시장으로 사업이 확대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