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오현경 싱글맘 고충, “딸 아빠 갖고싶어 했을 생각에 마음아팠다”



‘힐링캠프’ 오현경이 싱글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3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혜성처럼 나타난 안방극장의 희로인 배우 오현경이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오현경은 혼자 키우고 있는 딸 채령 양이 보낸 애정 넘치는 편지에 감동을 받아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어 오현경은 “우리 채령이도 다른 가족들을 보면서 아빠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 걸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빠가 외국에 있다고 말했는데 얼마 전에 채령이가 ‘엄마, 우리도 좋은 아빠가 있어야 하지 않아?’라고 물어서 깜짝 놀랐다”고 회상했다.


또한 오현경은 “혼자 성숙해가고 있었던 거다. 빈 자리를 스스로 채웠던 아이에게 고맙다”며 “그런 채령이가 자랑스럽고 예쁜 마음으로 사춘기를 잘 넘길 수 있게 도와주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쳐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오현경은 몸매 비결을 공개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