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제15회 서울국제금융포럼] 딱딱할 수 있는 시간 ‘감상의 여유’

[제15회 서울국제금융포럼] 딱딱할 수 있는 시간 ‘감상의 여유’
23일에 이어 24일 파이낸셜뉴스와 프랑스 글로벌자산운용사인 아문디가 공동주최한 '제15회 서울국제금융포럼'이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박승모 작가의 'MAYA5007'과 'maya9515'의 미술작품이 전시돼 금융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별취재팀

'제15회 서울국제금융포럼' 행사장인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 앞 한쪽 공간에 미술작품이 설치돼 눈길을 끌었다.

23일과 24일 양일간 행사장을 찾은 참석자들은 전문적이고 다소 딱딱할 수 있는 행사장에서 미술품을 감상하면서 간간이 여유를 즐기는 기회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에 선보인 작품은 박승모 작가의 'MAYA5007'과 'maya9515'로 파이낸셜뉴스 미술문화 자회사인 'fnart SPACE'가 설치했다.

박 작가는 독특한 기법의 제작방식을 통해 국내외에서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끌며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작품들 역시 스테인리스스틸 와이어망(stainless steel wire mesh)으로 제작돼 박 작가만의 독특한 느낌을 담았다.

일상적으로 볼 수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와이어 그물망으로 만들어 감각적으로 표현한 게 특징이다.

영사기에 투사된 스크린과 같이 영사기가 사라지면 존재하지 않는 허상 같은 느낌으로 표현해 실재하는 것들에 대한 작가의 깊은 사색을 나타냈다.

특별취재팀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