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지호-최웅, 순수 로맨스 주목

▲ KBS 2TV 방송화면 캡쳐

김지호와 최웅이 순수한 소년 소녀 같은 풋풋한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19회에서 동옥(김지호 분)은 우진(최웅 분)의 부탁에 요리 솜씨를 발휘한 것은 물론 본격적인 로맨스 시작을 알리는 스킨쉽을 선보였다.

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는 동옥은 장을 보러 온 우진과 마리(이엘리야 분)를 만난다. 두 사람은 제사상에 올릴 음식 이야기를 하며, 터무니없이 마리가 피자와 치맥을 올리자며 티격태격하고 있었다.

우진은 동옥을 발견하자, 인사를 한 뒤 동옥에게 다짜고짜 "누나 음식 잘하시죠? 나물이랑 전 같은 것도 잘 하실 거구요"라고 물었고, 동옥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당혹스러운 동옥은 우진의 누나가 죽었다는 소리에 갑자기 우진이 불쌍해 보여 눈물을 글썽였고, 순수하고 천사 같은 마음씨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또한 동옥은 각종 제사 음식을 정갈하게 차려내는 음식 솜씨를 발휘했고, 우진은 고마운 마음에 동옥을 집까지 바래다줬다.

동옥은 집에 바래다주는 우진에게 "누나가 어쩌다가 죽었냐?"고 물으며 "많이 슬펐겠다. 손잡아 줄까요?"라고 위로를 건넸다.
이어 동옥은 "나도 슬플 땐 식구들하고 손 잡고 있으몬 기분이 좋아져요"라며 우진의 손을 꼭 잡았다.

동옥의 요리 솜씨와 따뜻한 위로에 시청자들은 훈훈함과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본격적인 동옥과 우진의 로맨스가 이번 스킨쉽 이후로 얼마나 더 진전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참 좋은 시절’은 매주 토,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여창용 기자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