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KBS 입사 특혜논란, 조항리 아나운서 입사 ‘문제 없다’

▲ 사진: 방송 캡처
▲ 사진: 방송 캡처



KBS 입사 특혜논란

KBS 입사 특혜논란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0일 KBS는 "일부 인터넷 카페에 조항리 아나운서가 입사 시 학력 조건을 충족하지 않은 것처럼 게시돼 있으나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KBS는 "조 아나운서가 입사할 당시 응시자격은 2013년 2월 졸업예정자까지 부여했고, 학력 제한이 없었다. 학위 취득 여부가 채용 조건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조 아나운서는 당시 2013년 2월 졸업예정증명서를 제출 하였으므로 응시자격을 갖춰 채용에 전혀 결격 사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26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조항리 아나운서는 "휴학생 신분으로 KBS 아나운서 시험을 봤는데 덜컥 합격했다. 현재 휴학 생태로 88년생이다"라고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KBS 입사 특혜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KBS 입사 특혜논란, 뭐가 진실이야?", "KBS 입사 특혜논란, 괜히 예능나왔네", "KBS 입사 특혜논란, 확실한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