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은행, 단기 국공채펀드 판매

BS금융그룹 부산은행(회장 겸 은행장 성세환)은 저금리 기조에 주식투자에 부담감을 갖는 투자자들을 위해 '단기 국공채펀드'를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국공채펀드는 정부가 발행하는 국채와 한국은행이 발행하는 통안채 등의 무위험채권,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방채, 공기업이 발행하는 공사채 등에 투자한다. 투자하는 채권의 만기도 1년 미만으로 금리상승에 대한 방어력이 높다.


이번에 부산은행이 판매하는 상품은 우리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우리 단기 국공채펀드'로 1년 미만 단기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 회수기간) 국공채 및 은행채 등 우량채권에 투자하며 수수료와 보수를 제외한 뒤 연 2.5~2.6%를 목표로 한다.

다만 환매수수료가 있어 가입 이후 30일 미만에 환매하면 이익금의 70%를, 30일 이상 90일 미만에 환매하면 이익금의 30%를 환매수수료로 내야 하기 때문에 초단기 투자는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

부산은행 박인석 WM사업실장은 "주식형 펀드와 채권형 펀드에 함께 투자하는 것이 분산투자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면서 "만기가 1년 미만으로 짧은 우리 단기 국공채펀드는 금리상승 리스크를 관리하며 단기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