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류현진 7이닝2실점, 호투에도 시즌 10승 불발..‘야속한 불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 LA 다저스)이 호투에도 시즌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7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타에서 좋은 활약을 선보인 류현진은 팀이 3-2로 앞선 7회말 대타 야시엘 푸이그와 교체돼 시즌 10승 요건을 갖췄으나 류현진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브라이언 윌슨이 3실점을 기록했고, 팀 또한 역전패를 당해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위기가 있었으나 1회와 2회, 3회까지 실점 없이 마무리한 류현진은 4회 1사 후 곰스에게 안타를 내준 뒤 후속타자 라이언 레이번에게 던진 2구째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연결돼 일격을 당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고 클리블랜드 타선에 맞섰고, 8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7회 대타 푸이그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2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은 비록 시즌 10승을 따내지는 못했으나 시즌 평균자책점을 3.12에서 3.08로 끌어내렸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타석에서도 2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elnino8919@starnnews.com장우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