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너구리 북상, 9일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 있어

▲ 사진: 기상청
▲ 사진: 기상청



태풍 너구리 북상

태풍 너구리 북상 소식에 기상청이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제8호 태풍 '너구리(NEOGURI)'가 4일 오전 9시쯤 괌 서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태풍 너구리는 현재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50㎞인 약한 소형 태풍이다.

하지만 오는 8일에는 높은 해수면 온도 구역을 지나면서 9일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너구리가 9일쯤 일본 규슈 서쪽 해상을 따라 계속 북상할 가능성과 방향을 바꿔 규슈로 상륙할 가능성을 모두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다"라고 밝혔다.

태풍 너구리 북상 소식에 네티즌은 "태풍 너구리 북상, 너구리야 일본으로 가라", "태풍 너구리 북상, 일본 방패막이가 돼 줘", "태풍 너구리 북상, 우리나라 피해 없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