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불황 무색.. 백화점 빅3 명품대전 역대최고 매출

주요 백화점이 최근 진행한 명품 대전에서 역대 최고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백화점들이 이번 행사에서 사상최대의 물량을 쏟아붓고 대규모 할인에 나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백화점 세 곳 모두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는 멀버리·에트로 등 비슷해 소비자들로선 선택의 폭이 좁았고,인기품목 할인율은 여전히 작다는 지적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 6~9일 4일간 롯데호텔 크리스털볼룸에서 진행한 '해외명품대전'에서 총 42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이는 하반기 해외명품대전 중 역대 최고 기록이며 행사일수가 지난해 5일보다 주말 하루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13%나 늘어 주목을 끈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7~10일 서울 압구정 본점에서 진행한 '해외패션대전'에서 거둔 매출 신장률이 전년 비 72%에 달했다.

신세계백화점은 6~10일 '해외유명브랜드대전'에 약 700억원어치의 물량을 투입해 전년비 약 34.5% 에 달하는 매출 신장을 달성,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처럼 백화점들의 괄목할 만한 성적은 역대 최대 규모의 물량을 투입한 데다 다양한 브랜드를 선보인 덕분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롯데백화점은 올 행사에서 전년비 2.5배로 늘린 1000억원규모의 물량을 투입한 데다 200여개 브랜드를 동원했다.

현대백화점도 사상 최대 규모인 400억원어치를 투입한 데다 멀버리.에트로.아르마니꼴레지오니 등 총 90여개의 브랜드를 선보였다. 신세계백화점도 멀버리.에트로.질샌더 등 73개 브랜드를 40~60% 할인판매했다.

롯데백화점 해외패션MD팀 여대경 선임상품기획자(CMD)는 "올해는 (멀버리 등) 기존에 강세를 보이는 잡화 브랜드와 함께 겐조·아쿠티스 등 신규 브랜드도 (첫날 기준) 2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만큼 좋은 반응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휴고보스.겐조.마크제이콥스 및 필립플레인, 디스퀘어드 등 올해 명품대전에 처음으로 등장한 신규 브랜드들이 각각 7000만원씩, 5000만원씩의 매출을 올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멀버리·도나카란 등 다양한 협력사가 참여한 데다 현대백화점 하이엔드 수입의류 편집숍 '무이'가 행사에 처음 참여하면서 1억원 이상 매출을 올릴 정도로 고객 반응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에선 백화점들의 이번 행사가 선택의 폭이 좁고, 여전히 부담스런 판매가로 아쉬움을 남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3대 백화점의 매출을 견인한 주요 브랜드가 멀버리.에트로 정도로 비슷한 데다 사상 최대의 할인폭이 적용됐다곤 하지만 고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품목에 적용된 할인폭은 여전히 작았다고 소비자들은 전했다.

nol317@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