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귀신보는 능력 들켜 별궁 감금




‘야경꾼 일지’의 귀신 보는 왕자 정일우가 한량의 삶을 벗어버리고 왕실에 한 발짝 다가섰지만, 별궁에 감금되고 누명을 쓰는 등 또 다시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이주환, 윤지훈 연출 유동윤, 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5회에서는 이린(정일우 분)이 기산군(김흥수 분)의 명에 의해 소격서(국가적인 도교의 제사를 주관하던 관청) 제조로 낙점되며 그 첫 행보로 취재(시험)를 주관하는 과정이 그려졌고, 이린이 사담(김성오 분)의 간계에 걸려 왕을 저주했다는 누명을 쓰고 감금되는 내용이 전개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적통이지만 왕의 자리에 오르지 못하고 평생을 한량으로 지내며 수면 밑 생활을 해왔던 이린은 이날 기산군의 명을 받들어 소격소 제조에 오르며 처음으로 공적인 활동에 돌입하게 됐다.


그 첫 번째 행보로 소격서 취재를 주관한 이린은 그곳에서 사담과 도하(고성희 분)를 만나 이들을 통해 그간 숨기고 있던 귀신 보는 특별한 능력이 들통 날 위기에 처하게 됐다.
이린이 출제한 시제는 아픈 환자의 병증을 치료하라는 것으로, 환자로 등장한 이는 과거 사주를 받고 김상궁을 살해한 범인이었다. 죽임을 당하고 범인의 곁을 맴돌던 김상궁의 혼령을 목격한 이린은 충격에 휩싸여 모두의 앞에서 “김상궁..”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이 모습을 지켜본 사담은 귀신을 보는 능력이 없다고 극구 부인했던 그에게 실은 특별한 능력이 있음을 알게 되며 이를 미끼로 간계를 꾸며나가기 시작했다.
바로 귀신을 보는 이린이야말로 적통임을 강조하며 기산군의 불안감을 충동질하는 게 사담의 계략인 것. 이에 기산군은 자신에게 귀신 보는 능력을 숨겨왔던 이린을 별궁에 가두고, 그 명분으로 이린이 자신을 저주했다며 광기를 드러냈다.


이린은 자신에게 칼을 겨누는 형 기산군에게 무릎을 꿇고 “믿어주십시오. 전하”라며 애원했고, 사담의 간계에 의한 형제 사이의 비극이 시작됐음을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담의 마수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이날 취재에 응시한 도하를 보자마자 그가 마고의 무녀임을 직감하고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해월해시에 태어난 마고의 무녀만이 잠들어 있는 용신을 깨어나게 할 존재이기에 어떻게든 도하를 사로잡아 용신을 깨우게 하겠다는 심산인 것. 이렇듯 소격서의 재설치와 함께 이린과 사담, 그리고 도하의 목표가 충돌하며 ‘야경꾼 일지’의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의 큰 줄기가 그려지게 됐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조상헌(윤태영 분)과 맹사공(조달환 분)의 대화를 통해 야경꾼이 몰살당한 과거사가 등장하며 야경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고 이들이 왕실을 장악한 사담에 맞서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본격 재등장’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였다.
방송 이후 네티즌은 “시시때때로 진지함과 가벼움을 넘나드는 정일우 때문에 보는 맛이 난다”, “이린과 사담, 도하의 만남이 아슬아슬하다”, “광기에 휩싸인 기산군과 그 곁에서 충돌질 하는 사담의 모습에 매회 심장이 쫄깃하다”, “출중한 무술 능력을 지닌 조상헌과 야경꾼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정말 이런 쫄깃한 드라마는 ‘야경꾼’이 처음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