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朴대통령, 페북에 추석명절 덕담 메시지

박근혜 대통령은 추석 당일인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국민에게 보내는 덕담을 포함한 명절 메시지를 띄웠다.

박 대통령은 "오늘, 추석 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보름달을 보면서 소원을 비셨는지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모든 사람이 같은 꿈을 꾸면 꿈이 현실로 이뤄진다는 말이 있듯이 나라경제와 국민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모두 함께 소원을 빌어 그 꿈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적었다.

박 대통령은 이러한 메시지와 함께 하늘색 반소매 블라우스에 회색 긴 치마의 편안한 차림으로 청와대 경내의 한 석조 다리 위를 걷는 사진도 함께 실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5일에도 페북에 "우리 경제를 다시 일으키고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