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뉴욕 거주자 82%, 좋은일 하고 왔어도 ‘의무격리’에 찬성, 에볼라 공포

뉴욕 거주자 82%, 좋은일 하고 왔어도 ‘의무격리’에 찬성, 에볼라 공포


뉴욕 거주자 82% 뉴욕 거주자의 82%인 10명 중 8명이 에볼라 환자 치료에 나섰다가 귀국하는 의료진에 대한 '의무 격리' 조치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간 어제(31일) 월스트리트저널과 NBC 4 뉴욕, 마리스트대학이 뉴욕의 성인 1천42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2%는 에볼라 감염 증상에 상관없이 에볼라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21일간 격리하는 조치에 찬성했다. 반대는 15%에 그쳤다.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서아프리카 국가를 여행하고 돌아오는 사람의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에도 57%가 찬성해 반대 38%를 크게 앞섰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가 에볼라와 관련해 펼치는 공중의료정책은 63% 대 22%로 지지가 높게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런 조사 결과로 볼 때 21일 의무 격리 방침이 인권 침해 등 논란을 불러일으켰지만, 일반 대중의 생각을 제대로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뉴욕 거주자 82%, 무서우니 그럴 수도 있지." "뉴욕 거주자 82%, 내가 격리 당한다면 화나고 서운할 듯." "뉴욕 거주자 82%, 치료법이 상용화 되길." 등의 반으을 보였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