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결혼전후 문자메시지, 연애 7년 후면 ‘사랑’보단 ‘저녁밥’ “사랑이 변하니?”

결혼전후 문자메시지, 연애 7년 후면 ‘사랑’보단 ‘저녁밥’ “사랑이 변하니?”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변화를 7년간 조사한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자료분석 과학자 엘리스 자오는 남편과 자신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분석해 결혼 전후 변화 내용을 직접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10월 자오의 남편이 만난 지 1주년을 기념해 그동안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모아 선물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자오는 올해 10월, 만난 지 7주년을 기념해 과거의 최근 문자 내용을 비교 분석해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변화’를 발표했다. 그 결과 연애 기간에는 상대를 부르는 말인 ‘헤이(Hey)’를 많이 썼으며 ‘서로의 이름’이나 ‘사랑’이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결혼 후에는 ‘OK’라는 단어 사용이 현저히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서로의 이름을 부르거나 사랑한다는 말을 하는 일이 크게 줄었고, 대신 ‘집’이나 ‘저녁밥’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졌다. 메시지 전송 시간에도 변화가 있었다.
연애 당시에는 오후 3시부터 새벽까지 문자를 보냈으나, 결혼 후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였다. 이와 관련해 자오는 "우리의 관계가 진전될수록 점점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지고 서로에게 편안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소식에 네티즌들은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저걸 조사하다니 별 걸 다 하네" "결혼 전후 문자 메시지, 변하긴해도 편해진다니 좋긴한데 씁쓸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