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미생’ 변요한, 원인턴 중 가장 바쁜 신입사원 ‘모르는게 없다’



‘미생’ 변요한이 모르는 게 없는 남자로 활약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는 신입사원 한석율로 분한 변요한이 회사 생활에 완벽히 적응, 귀여운 오지랖을 펼치며 사내에 모르는 일이 없는 참견남의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현장 지향주의자(?) 석율(변요한 분)은 입사 2주차만 해도 사무실 생활에 무료함을 느끼는 듯 했지만 어느새 사무실 환경에도 완벽하게 적응, 자신의 팀 외에도 팀 별 업무현황까지 파악하고 있음은 물론 폭풍 친화력을 과시하며 밝은 얼굴로 사내를 꿰뚫고 다녔다. 그는 “넌 모르는 게 뭐냐”라는 질문에 “없어요”라고 해맑게 대답하는 신입사원 석율은 귀여움 그 자체였다.

입사 후 석율은 그래(임시완 분)에게 ‘친구’를 연발하며 친근하게 다가섰고, 영업 3팀에 가서도 어색하기는커녕 자신의 팀 인듯 업무현황까지 술술 외며 아무렇지도 않게 자리를 차고 앉기까지했다.

석율의 오지랖은 변요한을 통해 미워할 수 없는 신입사원의 귀여운 매력으로 발산됐다. 오가는 직원마다 밝게 인사를 건네고 예의 바른 태도를 보이다가도 사건의 조짐이 보이는 순간, 개벽이의 눈빛으로 돌변해 능청스럽게 사건을 파악해내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음까지 유발했다.
이리저리 참견하며 회사 소식을 전하고 다니는 속사포 같은 대사 전달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배가시키며 자연스럽게 석율의 말과 행동에 이목이 집중되게 했다.

이처럼 귀여운 신입사원의 의외를 예를 제시한 변요한은 원인터의 모든 일을 주시하는 CCTV같은 존재로 계속된 활약을 예고, 또 극중 그래와 티격태격 브로맨스까지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변요한이 한석율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미생’은 매주 토, 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tjddlsnl@starnnews.com김성인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