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동물농장’ 배다해, 음식 거부하는 준팔이 마음 열었다 ‘감동’



배다해가 음식을 거부하는 고양이 준팔이의 마음을 움직였다.

2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이하 동물농장)’에서는 주인에게 버림받은 뒤 음식을 거부하는 고양이 준팔이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준팔이는 한 동물병원 앞에 버려진 뒤 수개월 동안이나 음식을 거부해 부쩍 마른 몸을 가지고 있었다. 몸의 다른 부분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미뤄 주인에게 버림을 받은 것에 무척 큰 상처를 받았던 것.

이에 제작진은 준팔이에게 계속해서 음식을 먹이려고 시도했지만 준팔이는 뭘 먹지도 않은 채 침을 흘리고 토를 하는 등 심각한 상태를 보였다.

결국 방법은 주인을 찾아 안정을 취하는 것이었지만 수소문 끝에도 결국 도망갔다는 이야기 밖에 들을 수가 없었고 제작진은 준팔이와 함께할 새로운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

준팔이의 새로운 주인은 가수 배다해로 “한 사람은 버렸을지 모르지만 다른 사람은 널 사랑해 줄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히며 준팔이에 대한 애정을 쏟았다.


준팔이는 배다해와 조금씩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고 조금씩 생기를 되찾아가더니 마침내 음식도 스스로 먹는 기적을 보여줬다. 배다해는 “이 좋은 기운으로 평생 함께하고 싶은 사람들이 많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하나 남은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어두운 수로 속을 오갔던 백구 복실이의 사연도 공개됐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tjddlsnl@starnnews.com김성인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