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쿨까당’ 손진영 “군대, 사랑하지만 또 가라면 안 가”



최근 군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가수 손진영이 군대에 또 가라고 하면 안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tvN ‘곽승준의 쿨까당’ 녹화에서 손진영은 "군대를 참 사랑한다. 오죽하면 한 번 간 군대를 또 갔다 왔겠나"라고 말하며 군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다시 군대에 갈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노래해야죠"라며 정색해 웃음을 선사했다.

'진짜 사나이 만드는 법'을 주제로 진행된 녹화에서 손진영은 군대 개혁을 위한 대안으로 거론되는 모병제에 대해 토론을 나누다 이같이 밝힌 것. 하지만 이내 "제 선조가 독립투사"라며 만약 군대를 아직 안 간 상황에서 나라를 지킬 군인을 모집한다고 하면 자원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진영은 군 복무 시절 서러웠던 에피소드도 털어놨는데 "훈련병 때 식당 자리가 모자라 간부 식당에서 밥을 먹은 적이 있다. 식탁에 간장과 참기름이 있는데 냄새가 너무 좋아서 밥을 비벼 먹었더니 뒤에서 조교가 주먹으로 때리더라"며 서글펐던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군대 예능 프로그램에서 부족한 군대 상식 탓에 악플에 시달려야 했던 맹승지는 "프로그램 출연에 앞서 동기들한테 물어봤더니 잠옷, 고데기, 다 가져갈 수 있다고 했다. 일부러 날 골려주려고 그런 거였다"며 '군 무식자'로 몰린 억울함을 토로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곽승준의 쿨까당’은 2일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tjddlsnl@starnnews.com김성인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