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방통위 강력 경고, 구매가 40만 원 이상 차이난 아이폰6 대란에"보조금 사태 심각성 엄중 경고"

방통위 강력 경고, 구매가 40만 원 이상 차이난 아이폰6 대란에"보조금 사태 심각성 엄중 경고"


방통위 강력 경고 `아이폰6 대란`으로 구매자들의 분통이 잇따르는 가운데 방통위가 이통3사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일부 휴대폰 관련 사이트 및 대리점에는 아이폰6 16기가 바이트 모델이 가격이 10~20만원대에 거래되는 이른바 `아이폰6 대란` 이 벌어졌다. 이들 판매점은 아이폰6를 현금완납(개통할 때 현금을 내고 단말기 할부금을 없애는 방식), 페이백(일단 할부원금을 정상적으로 책정하고 나서 소비자에게 현금을 내주는 방식) 등 수법으로 소비자를 유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아이폰6 대란`사태를 보면 지난 31일 아이폰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60만원을 넘게 주고 아이폰6를 구매한 반면 하루 지난 1일 소비자들은 아이폰6를 20만원에 손에 넣는 일이 발생한 것. 결국 아이폰6 대란으로 예약 구매자들이 구입한 금액과 최대 40만 원까지 차이가 나는 단통법을 믿으면 `호갱`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거세게 제기 되고 있다. 이에 방통위 관계자는 2일 "지난달 1일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처음 발생한 이번 불법 보조금 사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이동통신 3사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엄중 경고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이럴 줄 알았다”,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단통법 믿을 수가 있어야지”,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법지키면 호갱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