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강풍에 기온 뚝’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강풍에 기온 뚝’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3일 오전 내륙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며 건강관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로 예상돼 한파주의보를 발령다고 밝혔다. 서울 아침 기온은 5도 이하로, 전날보다 매우 추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강풍까지 더 해지며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건강관리에 주의를 요하고 있다.
오늘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부산 16도 등으로 어제보다 낮겠다. 때 이른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다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어쩐지 춥더라”,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겨울이네 겨울”, “내륙 곳곳 한파주의보, 두꺼운 옷 꺼내야 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