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달청, 설계품질 높여 年 819억 절감

【 대전=김원준 기자】 조달청은 공공시설물 설계단계에서 낭비요인을 없애고 설계품질을 높이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설계적정성검토를 통해 연간 819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3일 밝혔다.

설계적정성검토는 지난 2011년부터 조달청 맞춤형서비스 사업에 적용해 오다 지난해 11월부터는 200억원 이상 건축공사를 대상으로 본격 시행하고 있다.

조달청은 이를 통해 지난 1년간 모두 65건(공사비 2조667억원)의 공사를 검토하고 4000여건의 개선점을 보완, 공사비 969억원을 조정(증액 150억원, 감액 819억원)했다. 구조안전기준 미달과 법적기준 미비 등 총 2179건을 바로잡아 부실시공 및 설계변경에 따른 공사지연과 비용증가를 막았으며, 디자인 개선과 평면조정 등 1558건의 다양한 품질개선 의견을 통해 건축물의 기능성과 사용성을 개선했다. 또 불필요한 공간, 치장 마감재 등 사업목적에 비해 과다하게 설계된 586건에 대해서는 축소 변경 조치했다.
특히 구조 및 소방방재, 전기안전 등 안전분야를 집중 검토해 219건의 안전 미흡사항을 찾아 개선했다.

한편 설계적정성검토와 별도로 시행하고 있는 원가검토를 통해 지난 10월 말 현재 조달청이 집행한 1461건의 시설공사에서 총 3171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이태원 조달청 차장은 "전문지식과 현장경험 부족으로 품질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주기관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설계적정성검토가 품질개선 및 예산절감 등 재정의 효율적 집행에 긍정적 효과를 보이고 있다"면서 "검토대상을 현재의 기본·실시설계보다 전단계인 계획설계까지 확대하는 등 시설공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