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10월 판매 1만1598대…전년비 18.6%↓

쌍용자동차가 '환율 쇼크'에 조금씩 벗어나는 모습이다. 8월 이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3개월 만에 1만1000대 수준을 회복했다.

쌍용차는 가 지난 10월 내수 5455대, 수출 6143대(CKD 포함) 등 총 1만159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환율 하락에 따른 수출물량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18.6% 감소한 수치나, 올해 최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8월 이후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며 3개월 만에 다시 1만1000대 수준을 회복한 실적이다.

쌍용차는 전월 대비 6.7% 증가했던 9월에 이어 10월에도 11.3% 증가한 실적을 기록함으로써 판매가 점차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내수 판매는 소비시장 위축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주력모델의 판매증가세로 여전히 전년 누계 대비 8.1%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무엇보다 주력 시장 물량 축소로 전년 동기 대비 23.6% 감소한 실적을 기록한 수출이 전월 대비 15.4% 증가하며 다시 월 6000대 수준으로 회복했다.
지난 6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는 주력 수출시장 물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 및 유럽 등으로의 수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며 중국 및 유럽 시장이 전년 누계 대비 각각 249%, 41.2%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

이유일 쌍용차 대표이사는 "비록 수출 주력 시장 물량 축소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판매가 줄었지만 지난 8월 이후 판매가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다"며 "차별화된 영업활동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ronman17@fnnews.com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