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민식-천우희, 영평상 남녀주연상 수상..13日 시상식 개최



최민식-천우희가 제34회 영평상 남녀주연상을 수상하게 됐다.

3일 한국영화평론가협회(회장 민병록)에 따르면 제34회 영평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이번 영평상에서 예술영화이며 독립영화인 ‘자유의 언덕’이 작품상을, ‘명량’이 남우주연상과 미술상을, 예술영화이자 독립영화인 ‘한공주’가 여우주연상과 각본상을 수상하게 됐다.

또한 ‘변호인’이 신인감독상과 남우조연상, ‘군도’가 촬영상과 음악상, ‘인간중독’이 여우조연상과 신인여우상 각기 2개상을 수상한다. 감독상은 역시 예술영화이자 독립영화인 ‘경주’를 연출한 장률 감독에게 돌아갔다.

연기 부문은 ‘명량’의 최민식이 남우주연상, ‘한공주’의 천우희가 여우주연상, ‘인간중독’의 조여정이 여우조연상, ‘변호인’의 곽도원이 남우조연상, ‘해무’의 박유천이 신인남우상, ‘인간중독’의 임지연이 신인여우상을 각기 수상한다.

이 외에도 정일성 촬영감독이 한국영화에 기여한 업적이 인정되어 공로영화인상을 수상한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애니메이션인 ‘사이비’의 연상호 감독에게 돌아갔다. 신인평론상은 송아름 한 사람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영평상 내 신설되며 가장 큰 관심을 모은 독립영화지원상은 ‘한공주’, ‘만신’ 등과의 경합 끝에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의 김경묵 감독이 차지했다.
이 상은 영화 평단과 기업(배급․상영 라인)이 합심해 우수 독립영화의 상영(개봉) 지원에 일조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지난 한해 개봉작 중에서 가장 우수한 작품성을 지녔거나, 또는 발굴(미래)의 가치를 지닌 독립영화의 감독에게 평론가협회가 상과 트로피를 주고, 부상으로서 그 감독의 차기작에 대해 극장상영 지원증서를 수여하게 된다.

한편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전체회의로 열린 지난 10월30일 본심 심사회의에서 수상자(작)들을 선정했고, 올해로 34회를 맞는 시상식을 박철민, 김규리 두 배우의 공동사회로 오는 13일 오후 7시 서울 아트나인에서 개최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image@starnnews.com이미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