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아이폰6 대란, 10만원대 판매에 ‘밤샘 줄서기’.. 방통위 “모든 수단 동원해 재발 방지하겠다”

아이폰6 대란, 10만원대 판매에 ‘밤샘 줄서기’.. 방통위 “모든 수단 동원해 재발 방지하겠다”


아이폰6 대란'아이폰6 보조금 대란'에 정부가 강경 대응으로 나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지난 1일 저녁부터 2일 새벽 사이에 서울 시내 곳곳의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아이폰6 16GB 모델을 10만∼20만원대에 판매한다는 정보가 전해져 소비자들이 몰리는 소동이 일어났다.이에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는 일부 판매점에서 과도한 페이백(정상가로 휴대전화를 개통해준 뒤 해당 가입자의 통장으로 보조금 성격의 돈을 송금해주는 것) 등으로 지원금 공시 및 상한제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이에 대해 강경대응할 방침이다.
판매점들은 예약 신청만 하고 아직 기기를 받지 않은 소비자들에게 연락해 개통 취소를 요구하거나, 이미 판매한 기기를 회수하고 있다.방통위는 시장조사관을 파견해 보조금 지급 방식과 규모 등을 파악하는 한편, 조사결과에 따라 이통사 과징금 부과 또는 대리·판매점 과태료 부과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아이폰6 대란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이폰6 대란, 단통법 때문에 생긴 난리다", "아이폰6 대란, 회수가 현실적으로 가능한가?", "아이폰6 대란, 모두모두 비싸게 사라는 건가" "아이폰6 대란, 소비자도 대리점도 다 피해를 보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