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파키스탄 자폭테러, 8000명 인파 모인 가운데 자폭 ‘10대 소행’

파키스탄 자폭테러, 8000명 인파 모인 가운데 자폭 ‘10대 소행’




파키스탄 자폭테러

파키스탄서 자폭테러 소식이 전해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파키스탄 경찰에 따르면 인도와 국경을 맞댄 파키스탄 동부 라호르 인근 국경검문소에서 2일(현지시간)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55명이 숨지고 120명 이상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자폭공격은 이날 오후 라호르 인근에 있는 와가 국경검문소의 파키스탄 쪽에서 매일 펼쳐지는 국기하강 행사를 보려고 8000여 명의 인파가 몰려 있는 상황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간부 아즈말 부트는 10대로 보이는 자살폭탄 테러범이 자신의 몸에 두르고 있던 폭약을 터트렸다고 밝혔다. 아민 와인스 라호르 경찰국장은 "관중이 와가 검문소에서 구경을 마치고 발길을 돌리고 있을 때 폭발이 있었다. 볼베어링들이 현장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무장순찰대장은 "범인이 보안장벽을 타고 넘는데 실패했으며 관중이 밀려 나오는 순간 자폭했다"고 사건 발생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자폭테러는 이슬람 창시자 무함마드의 손자 이맘 후세인의 순교(서기 680년)를 애도하는 아슈라를 맞아 파키스탄 전역에 비상 경계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어났다. 자폭테러에 따른 사상자는 현재 확인된 것보다 늘어날 전망이어서 당국은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파키스탄 자폭테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파키스탄 자폭테러, 장난아니네", "파키스탄 자폭테러, 어떻게 저런일이 "파키스탄 자폭테러, 10대가?", "파키스탄 자폭테러, 대체 왜?", "파키스탄 자폭테러, 8000명 사이에서?" 등의 반응을 보였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