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지역벤처에 100억 투자

삼성그룹은 오는 21일 대구·경북지역 창조경제 활성화를 위해 '삼성벤처파트너스데이'를 개최하고 우수 창업기업 및 벤처기업을 선발해 집중 지원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삼성벤처투자가 주관하며 지난 9월 문을 연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성장잠재력이 큰 지역 내 우수 벤처기업을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은 △사물인터넷(IoT)·정보통신기술(ICT) △부품소재·디스플레이 △기타(패션·콘텐츠 등) 등 3개 분야의 창업 초기기업(업계 경력 3년 이내 또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비율 5% 이상, 연간 매출 10억원 미만)과 중소.벤처 기업을 선발해 투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대상은 대구.경북 지역에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있거나 이 지역에서 사업할 계획이 있는 첨단 혁신형 중소.벤처기업이다.

삼성은 앞으로도 우수한 창업 초기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향후 5년간 100억원을 투자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일반 벤처기업 부문에 선발되는 우수 기업에 대해서는 삼성전략펀드에서 추가로 사업화.상용화를 위한 투자를 검토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9일까지 삼성벤처투자 홈페이지(www.samsungventure.c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1차 심사를 통과한 업체는 오는 21일 대구에서 열리는 삼성벤처파트너스데이 행사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하게 된다.
최종 투자대상기업은 투자심의위원회를 거쳐 12월 중순 확정될 예정이다. 삼성은 벤처기업들이 안정화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는 한편 사업협력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10년 이상 축적된 벤처투자 경험과 글로벌 역량을 토대로 우수 창업 및 벤처 기업 육성을 집중 지원하고, 더 나아가 벤처기업의 해외진출을 도와주는 협력자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ronman17@fnnews.com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