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4개월만에 소폭 반등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1% 초반대의 낮은 상승률에 그쳤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작년 같은 달보다 1.2%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5월과 6월에 각각 1.7%를 기록하고서 7월 1.6%, 8월 1.4%, 9월 1.1%로 하향 곡선을 그린 바 있다.

10월 소비자물가 상승은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8% 올랐다.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1.6% 상승했다. 생활물가지수의 경우 지난해보다 0.7% 상승, 3개월 연속 1%를 밑돌았다. 신선식품지수는 작년보다 6.6% 하락해 1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상품은 작년 같은 달보다 0.5% 올랐다. 전월보다는 0.8% 떨어졌다. 상품 중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1.9% 떨어졌다. 공업제품은 작년 같은 달보다 0.6% 올랐다. 도시가스(4.8%)와 전기료(2.7%), 상수도료(0.6%) 등이 일제히 올라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3.2% 올랐다.

서비스는 1년 전보다 1.7% 올랐고, 전월보다도 0.1% 상승했다.

집세는 작년 같은 달보다 1.9% 올랐다.
전세(3.0%)와 월세(0.7%)가 모두 상승했다.

10월 소비자물가가 소폭 반등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한국은행의 물가안정목표인 2.5∼3.5%를 밑돌고 있다.

김보경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상승률이 조금 올라갔지만 반등 폭이 미미해 지난달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보면 된다"며 "농축산물과 석유류 가격 안정이 지속되는 가운데 공업제품 물가 상승률도 높지 않은 상황이며, 앞으로도 상승폭이 확대될 여지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