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농협중앙회, 외국인근로자 언어장벽 해소 위한 책자 발간

농협중앙회는 농업분야 외국인근로자와의 문화와 언어장벽 극복을 위한 휴대용 생활회화집을 발간, 농업인들에게 나눠준다고 3일 밝혔다.


회화집은 현재 농업분야 근로자로 입국한 캄보디아, 미얀마, 태국, 네팔, 베트남 5개 국어로 제작해 올해 총 3000부를 보급할 계획이다.

농협 관계자는 "최근 고령화와 농촌일손부족으로 농촌에는 외국인근로자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낮선 문화와 언어장벽으로 근로자들이 초기에 농촌사회 적응에 애로를 겪고 현장업무에도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책자는 외국인 근로자와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위해 한국어, 해당 외국어, 한글로 각각 표기해 농업인과 근로자가 쉽게 이해하고 언어를 빨리 습득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농협은 근로자 출신국가별 '생활회화집' 발간 외에도 △현장상담지원반 구성과 활용 △농장주 노무관리역량강화를 위한 현장순회교육 확대 △농업인의 애로사항 청취와 정책개선을 위한 심포지엄 및 워크샵 개최 등 다양한 제도개선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bada@fnnews.com 김승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