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하우시스 서울대와 손잡고 신기술 발굴 앞장

LG하우시스가 서울대와 손잡고 신기술 찾기에 나선다.

LG하우시스는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및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와 고분자 및 자동차경량화 소재 분야에서 공동연구,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의 산학 협력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산합협력을 위해 LG하우시스와 서울대는 최근 LG하우시스 오장수 사장, 자동차소재부품사업부장 민경집 전무, 연구소장 이민희 상무 및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김화용·이승종·이종협·장정식·차국헌·안경현·이종민·박홍식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 교류회'를 개최하고 세부 운영안을 확정했다.

LG하우시스는 건축, 자동차, IT·가전,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는 고분자 물질 및 자동차 경량화 소재 분야에서 서울대와 시장선도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이를 신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LG하우시스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울 수 있는 신기술 발굴을 위한 R&D에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한편, R&D인재 양성을 위해 화학생물공학 전공 학부 및 석·박사과정 대상 장학생을 지속적으로 선발할 방침이다. 또 정기 기술 세미나 및 교류회, 방학 기간 LG하우시스 연구소 방문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R&D 인재들에게 현장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LG하우시스 연구소장 이민희 상무는 "이번 서울대와의 산학 협력은 신사업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양측의 지속적인 기술 협력을 통해 국내 화학소재 산업의 세계적인 기술 경쟁력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