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효리, 유재석 문 강아지 '모카' 사연 공개


이효리가 MBC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을 문 강아지 모카의 가슴 찡한 사연을 소개했다.

4일 이효리는 자신의 블로그에 "우리 모카를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효리는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재석 오빠 다리를 물어 유명해진 이 녀석"이라며 "하지만 모카가 왜 재석오빠를 물었는지 아는 나는 마음이 아렸어요"라고 운을 뗐다.

지난 1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유재석과 정형돈은 특집 방송에 핑클을 섭외하고자 제주도에 사는 이효리를 찾아갔다. 이날 세 사람은 노래방 기계로 핑클 노래를 부르며 춤을 췄고 반려견 모카는 놀란 듯 유재석의 다리를 물었다.

이에 이효리는 모카가 유재석의 다리를 물게 된 남다른 사연을 공개했다.

이효리는 2년 전 안성보호소에서 봉사를 통해 모카와 만났다고 전했다. 보호소에 모카를 데려온 것은 같이 살고 있는 남자의 폭력에 시달리던 한 여성으로, 남자가 모카를 죽이겠다고 협박해 여자는 모카를 보호소에 맡기고 연락이 끊겼다. 당시 모카는 임신 중이었기에 곧 새끼들을 낳았다.

이후 이효리는 모카와 새끼 세 마리를 집으로 데려왔다. 이후 새끼 강아지는 모두 입양됐지만 모카는 결국 입양되지 않아 반려견이 됐다.


이효리는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모카가)남자를 극도로 무서워하고 누가 큰소리로 말하거나 엄마(이효리)에게 손을 대면 예민해져 공격하려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가 널 끝까지 지켜줄게. 사랑한다. 재석오빠한테는 엄마가 대신 사과할게"라고 덧붙였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