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

미샤, 터키에 1호 매장 운영

미샤, 터키에 1호 매장 운영

에이블씨엔씨의 로드숍 브랜드 미샤가 터키에 진출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최근 터키의 수도인 앙카라에 미샤 1호 매장을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미샤는 이번 매장 오픈을 계기로 중동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특히 터키가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교통과 문화의 요충지인 만큼 향후 유럽 시장 공략에도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터키가) 중동지역의 지리적 요충지일 뿐만 아니라 내수 화장품 시장의 잠재력이 크기 때문"이라고 진출배경을 설명했다. 터키 화장품 시장은 소득 수준 향상과 직장 여성 수의 증가에 힘입어 최근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터키 화장품 시장의 규모는 지난해 약 2조120억원에 달하고 향후 성장 가능성도 매우 높다. 미샤는 베스트셀러인 비비크림과 비비케익을 내세워 터키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미샤는 현재 해외 27개국 13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