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朴대통령 만난 코닝社 회장, 박정희 前대통령과 이병철회장 인연 '소개'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광섬유 및 케이블 등 특수소재 분야 글로벌 기업인 코닝사(社)의 웬델 윅스 회장을 접견하고 대(對) 한국 투자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1851년 설립된 코닝사는 특수소재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78억달러, 순이익 13억달러를 기록했으며 전세계 15개국에 3만명이 근무한다. LCD 기판유리, 광섬유·케이블, 배기가스 제어제품, 광학소재, 항공우주소재 등을 주로 생산한다.

박 대통령은 접견에서 코닝사가 지난 1973년부터 40여 년간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한국 LCD 산업 발전에 기여한 외국인 투자 성공모델이라는 점에서 사의를 표했다.

박 대통령은 "코닝사는 한국의 오랜 협력 파트너로서 경제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해온 기업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한국이 전쟁의 폐허 위에서 오늘날과 같이 첨단 산업을 일으키고 IT 강국으로 부상하기 까지는 코닝과 같은 외국 투자기업이 공헌이 크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 훈장을 코닝사에 수여했다.

이에 윅스 회장은 훈장 수여에 감사의 뜻을 밝힌 뒤 "저희는 항상 한국에서 환영받는다는 느낌을 받아왔고, 훌률한 파트너고, 훌륭한 혁신가들이고, 훌륭한 사람들이 저희와 협력해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은 대통령님의 부친께서 대통령으로 계실때 1966년에 내세운 전자계획에 따라 (양측간 협력 등)그런 관계가 출범한 것"이라며 "1973년에 (삼성그룹) 이병철 회장 가문하고 코닝사의 호튼 가문간에 합작투자를 체결함으로써 한국에서 (특수소재를) 만들기 시작했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외국인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만큼 투자를 더욱 확대해줄 것을 당부했다.

윅스 회장은 코닝사 투자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지원에 감사를 표시하고 앞으로도 대 한국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협력관계를 지속하기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윅스 회장 일행은 협력사인 삼성전자와 업무협의 등의 일정을 소화한 후 5일 출국한다.


10년간 코닝사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는 윅스 회장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하버드대 동문으로 오바마 대통령의 의회 국정연설에 초대되는 등 미국 정계에서 긴밀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의회 국정연설에 초청되는 기업인이 많지 않아 정부와 두터운 친분 네트워크가 없이는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04년부터 글로벌 제약회사인 머크사 사외이사로 활동중에 있는 등 폭넓은 대외 활동으로 미국 경제계에서도 상당한 영향력이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