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청약 돌풍 세종시, '세종 더샵 힐스테이트' 인기 상한가

원본이미지 보기

▲포스코건설-현대건설, ‘세종 더샵 힐스테이트’ 광역조감도

가을 성수기 막바지인 11월 분양시장이 뜨겁다. 청약 대박을 터뜨린 위례신도시를 비롯해 서울 수도권 지역과 세종시, 부산 등 지방까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세종시 2-2생활권은 ‘세종 예미지’를 시작으로 잇달아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전국적인 청약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2-2생활권 4개 권역 가운데 처음 분양된 P4권역 '세종 예미지'는 30.21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하는 기염을 토했다. 일반분양 총 387가구(특별공급 제외)에 대해 1순위 청약자 1만1694명이 몰렸다.

이어 분양한 ‘세종 캐슬&파밀리에’도 평균 5.75대 1의 청약경쟁률로 총 9개 중 8개 주택형이 1순위 청약마감을 기록하며 청약열기를 더했다. 1,574가구 (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9,034명이 몰렸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세종시 청약경쟁률이 높은 이유가 기타지역 청약 접수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P4권역 '세종 예미지'와 P1권역 '세종 캐슬&파밀리에'의 경우 당해지역보다 기타지역민들이 몇 배 이상 몰렸다.

부동산 전문가는 "세종시 신규 분양 아파트 청약 결과를 살펴보면 당해지역보다는 기타지역 청약이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세종시가 다른 지역과 비교해 미래가치가 높기 때문에 전국의 1순위 통장들이 세종시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세종시 2-2생활권의 신규 분양이 잇따라 흥행하면서 최근 분양일정에 돌입한 '세종 더샵 힐스테이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세종 더샵 힐스테이트가 2-2생활권에서 분양하는 대형 건설사의 마지막 단지라는 점이 부각되면서 모델하우스 개관 첫 주말에만 4만2,000여명이 방문하는 등 청약 열기가 고조되는 모습이다.

두 대형 건설사의 만남으로 더블 브랜드 효과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닥터아파트가 진행한 작년 입주한 전국 아파트 프리미엄 실태조사 결과(2013년 12월 기준) 2013년 전국 입주 프리미엄 1~7위를 차지한 포스코건설 ‘더샵’ 브랜드와 5년 연속(2009년~2013년) 시공능력평가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의 컨소시엄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세종 더샵 힐스테이트는 2-2생활권역 중에서도 교통, 교육, 상업시설 등의 생활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입지로 평가 받고 있다. BRT 정류장과 한누리대로가 단지 바로 앞에 있어 세종시는 물론 대전, 청주 등 인근 지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백화점 등 대형 유통시설이 들어설 중심상업지구와는 길 하나 사이로 가까이 있어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인근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초등학교 2곳, 중학교 1곳, 고등학교 1곳 등 총 4곳의 학교가 신설될 예정으로 교육 여건도 뛰어나다.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의 부동산 부양 의지가 청약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세종시는 인구 유입과 3단계 정부청사 이전 작업 등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어 이번에도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