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2 롯데월드, 바닥 논란 가라앉기도 전에 천장까지? ‘아이들 놀이 공간에...’

제2 롯데월드, 바닥 논란 가라앉기도 전에 천장까지? ‘아이들 놀이 공간에...’


제2 롯데월드의 건물 바닥에서 균열이 발견된지 얼마 되지도 않아 8층 천장에서 또 균열이 발견돼 다시 한 번 안전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4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제2 롯데월드 에비뉴엘관 8층 중앙홀 천장 보(지붕구조를 받는 수평재)에서 균열이 포착됐다.이에 또 다시 안전 논란에 휩싸이자, 롯데건설 측은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롯데건설 측은 "균열이 구조물인 콘크리트가 아닌 철골을 감싸는 내화보드(타이카라이트)의 이음매 부분에 생긴 것으로 건물 안전에는 전혀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이어 롯데 측은 "팔을 예로 들자면 뼈(콘크리트)가 아닌 피부(마감재)에 균열이 생긴 것"이라며 "건물 구조물 안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하지만 각계 전문가들은 균열에 대해 "폭설 등 무게가 더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균열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걱정스럽다"고 위험성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