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검, 인터넷 감청영장 개선방안 연구 T/F팀 설치

지난 달 국정감사에서 첨예한 논란을 빚었던 인터넷 감청영장 문제와 관련해 검찰이 개선방안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찰청은 4일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감청문제와 관련해 대검찰청에 '통신제한조치 연구 테스크포스팀'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는 김진태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대검 반부패부와 공안부, 강력부, 과학수사기획관실 등 6개 부서 실무자들로 구성됐다.

검찰관계자는 해외에 주재하고 있는 법무협력관들도 각국의 통신제한조치와 관련한 사례를 연구해 T/F팀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검찰총장은 대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T/F팀이 가동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국감에서 지적된 사항은 국민의 말씀으로 받아들여 적극적·능동적으로 검토하고 신속하게 개선해야 한다"면서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되 시의에 맞게 알리고 설명함으로써 불필요한 오해를 사거나 비판받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김 검찰총장은 "국감과 언론에서 검찰의 문제점을 지적할 때 가장 난감하고 곤욕스러운 것이 바로 구성원의 비리나 신상에 관한 것"이라며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조선시대 사헌부가 오늘 날 검찰과 가장 유사하다면서 "사헌부 대관들은 청탁을 우려해 타인과 어울리는 것을 삼갔고, 어전회의에 참석할 때도 가장 먼저 들어가고 가장 나중에 나왔다"고 강조한 뒤 "오늘 날 그대로 따라하기는 어렵다해도 그 정신만큼은 본받을 만 하다"고 말했다.

ohngbear@fnnews.com 장용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