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효리 모카 사연 소개, 유재석 문 강아지 “마음이 아렸다”



이효리가 유재석을 문 강아지 모카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했다.

4일 가수 이효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우리 모카를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이효리는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재석 오빠 다리를 물어 유명해진 이 녀석”이라며 “하지만 모카가 왜 재석오빠를 물었는지 아는 나는 마음이 아렸어요”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이효리는 2년 전 안성보호소에서 봉사를 하다가 모카와 만났다고. “소장님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새벽에 어떤 여자분이 모카를 안고 보호소 문을 두드렸답니다. 같이 사는 남자가 술만 먹으면 자신도 때리고 모카도 때리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헤어지자 했더니 모카를 죽이겠다고 난리를 쳤답니다”고 전했다. 너무 겁이 난 여자는 새벽에 모카를 안고 무작정 뛰쳐나와 보호소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

이후 여성은 연락이 끊겼고 당시 임신 중이던 모카는 곧 새끼를 낳았다. 새끼 강아지 3마리는 모두 입양됐지만 모카는 결국 입양되지 않않아 이효리가 모카를 데려와 키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효리는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모카가) 남자를 극도로 무서워하고 누가 큰소리로 말하거나 엄마(이효리)에게 손을 대면 예민해져 공격하려한다”고 설명했다.
남편 이상순도 모카 앞에서는 아직 조심한다고.

마지막으로 이효리는 “우리가 널 끝까지 지켜줄게. 사랑한다. 재석 오빠한테는 엄마가 대신 사과할게”라고 덧붙여 감동을 안겼다.

한편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이효리를 찾아간 정형돈과 유재석은 노래방 기계로 신나게 춤을 췄고, 이에 모카는 놀란 듯 유재석의 다리를 물었던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syafei@starnnews.com김동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