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경환 부총리, "이달부터 체감 실업률 파악 가능한 고용 보조지표 발표"

이번 달부터 체감 실업률을 파악할 수 있는 고용 보조지표를 발표된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 20차 국가통계위원회에 참석해 "고용지표가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괴리가 크다는 지적을 받아온 것이 사실"이라며 "이달 11일부터 실업률과 함께 노동 저활용 동향을 반영한 세 가지의 고용 보조지표를 함께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고용 보조지표 발표가) 고용률 70% 달성을 위한 정책 마련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부총리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정부 3.0' 정책으로 공공기관들이 정보공개를 확장하고 있다"며 "등록 센서스가 성공적으로 정착된다면 5년 단위로 제공되는 인구주택통계 조사 자료가 매년 갱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