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CJ헬로비전, 전자랜드에서 티빙스틱 판매

CJ헬로비전과 전자랜드 모델들이 전자랜드 매장에서 티빙스틱을 판매한다고 알리고 있다.
CJ헬로비전과 전자랜드 모델들이 전자랜드 매장에서 티빙스틱을 판매한다고 알리고 있다.

CJ헬로비전은 전자랜드프라이스킹(전자랜드)과 제휴해 전국 100여개 전자랜드 매장에서 '티빙스틱'을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티빙스틱은 개인용 컴퓨터(PC), 모바일 기반의 영상 서비스인 '티빙'을 더 큰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USB 모양의 정보기술(IT) 스마트 기기로, TV나 모니터의 HDMI 단자에 꽂으면 티빙의 150여개 방송 채널과 5만여편의 다시보기(VOD) 콘텐츠를 볼 수 있다.

CJ헬로비전이 티빙스틱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기는 처음이다.

CJ헬로비전은 연내 하드웨어 리모콘을 출시해 티빙스틱 라인업을 추가할 예정이다. 현재는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으면 블루투스로 연결해 스마트폰을 TV 리모콘 대용으로 쓸 수 있다.


전자랜드는 티빙스틱 판매를 기념해 이달 말까지 동부대우의 42인치 (TVL42Q5410KK)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티빙스틱을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행사를 할 예정이다.

CJ헬로비전 이영국 전략기획총괄 상무는 "티빙스틱은 간단한 연결 방법으로 일반TV를 스마트TV로 변환시켜주는 유용한 영상 도구로, 전자랜드프라이스킹과 같은 전문 전자유통 접점을 통해 목적성과 사용성이 분명한 소비자들에게 소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랜드프라이스킹 김병한 상품본부장은 "반값TV나 모니터 등과 연결해 방송 채널 및 VOD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티빙스틱을 시작으로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제품을 저렴하게 제공하려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