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단계 자원개발 특성화대학사업에 서울대 등 5개 대학컨소시엄 선정

올해 8월 공고했던 '2단계 자원개발 특성화대학사업 선정'에서 서울대, 한양대, 인하대, 전남대, 강원대를 주관대학으로 한 5개 대학 컨소시엄이 각각 선정됐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각 대학 컨소시엄은 우선 서울대의 경우 경북대, 부경대, 해양대와 함께 석유·가스 분야에서 물리탐사를 연구한다. 한양대, 세종대, 연세대, 전남대 컨소시엄은 석유·가스 생산증진(EOR)을 과제로 맡았다. 인하대, 고려대, 동아대, 서울대, 해양대 컨소시엄은 석유·가스 분야 비전통자원개발이다.

또 전남대는 전북대, 조선대, 한양대와 더불어 광물 분야에서 선광·제련을 연구하고 고려대, 서울대, 부경대, 인하대 컨소시엄은 같은 분야의 탐사·개발을 담당한다.

자원개발 특성화대학사업은 자원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200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전국 10개 대학 자원공학과를 특성화대학으로 지정하고 현장실습, 교수인력 확충, 교육인프라 구축 등을 지원해 왔다.

올해 2단계 자원개발 특성화대학사업은 그 동안 개별 대학·학부 중심 프로그램에서 석유·가스 물리탐사, 생산증진, 비전통 자원개발 등 특정과제를 놓고 대학 컨소시엄의 연구 중심 프로그램으로 개편했다.


선정된 대학 컨소시엄은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자원개발 5개 연구과제에 대해 자원 공기업과 산·학 협력 연구단을 구성한 뒤 학생들이 함께 과제를 수행해야 한다.

또 연구단 소속 학과는 대학융합 프로그램, 글로벌 현장 전문가 초청강의, 현장 전문가 진로상담·멘토링, 국내 현장실습 지원 등 산·학 협력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에도 협력해야 한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지난 5일 한국과학기술회관 아이리스룸에서 선정대학-전담기관간 사업 수행 협약을 맺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