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국내 인터넷 환경, MS·구글·애플 의존도 만연

국내 인터넷 환경, MS·구글·애플 의존도 만연

국내 정보기술(IT) 이용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 애플에 높은 의존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이용자들 대다수가 PC에선 MS사의 윈도우와 인터넷익스플로러(IE), 모바일에선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크롬, 애플의 iOS, 사파리 등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미래창조과학부는 이용량이 많은 국내 100대 웹사이트 중 13개 사이트와 협조 아래 '2014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12일 발표했다.

국내 인터넷 환경, MS·구글·애플 의존도 만연

이번 이용환경 조사 결과, PC 웹브라우저에선 MS사의 IE 점유율이 87.50%였고 스마트폰의 경우 구글의 안드로이드 브라우저가 73.61%로 다수를 차지했다. 태블릿PC에선 애플의 사파리 점유율이 80.87%로 가장 높았다.

특히 국내 PC 웹브라우저의 IE 점유율은 해외 통계와 달리 실제 점유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IE 종속성 완화가 더디다는 분석이다.

해외 통계에서는 한국의 IE 점유율이 2011년 92%에서 2012년 76%, 지난해 74%로 줄어들면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으나 실제 국내 IE 점유율은 87.50%로 집계됐다.

PC 운영체제의 경우 MS사의 윈도우 점유율이 97.76%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스마트폰 운영체제에서도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85.82%, 태블릿PC는 애플의 iOS가 83.09%의 점유율로 집계됐다.


이같은 점유율 현황에 따라 운영체제와 웹브라우저 간 독점 및 잠금(Lock-in) 현상이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더욱이 지난해 4월 지원이 종료된 MS사의 윈도우 XP와 2017년 4월 지원이 종료될 윈도우 비스타를 사용하는 비중도 21.79%로 조사됐고 IE6~IE10 등 최신 웹브라우저를 사용자하지 않는 비중도 절반 이상(51.4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진흥원 심동욱 인터넷환경개선팀장은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PC환경, 모바일, 콘텐츠 등 IT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플랫폼 의존성을 완화하고, 웹 호환성을 확보해 이용자 불편을 줄이는 등 선진적인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