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베 세월호 조롱 어디까지.. 시신 사진에 "특대 어묵이요" 논란

진행중 가족이 재산범죄를 저질렀다면?

(~2021-04-16 23:59:00 종료)

fnSURVEY
'일베 어묵' 사건의 피의자 김모(20)씨가 구속 기소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또다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특대 어묵' 등으로 비하한 네티즌이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16일 세월호 참사 생존 학생의 아버지 A씨로부터 "희생 학생들을 모욕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작성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김○○'이라는 이름으로 페이스북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 작성자가 지난달 26일 페이스북에 119구급대 들것 옮겨진 시신 사진과 함께 "주문하신 특대 어묵이요"라는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어묵'은 일베 회원들이 세월호 참사때 숨진 희생자들을 희화화하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작성자 김○○은 사진 속에서 담요를 두르고 있는 여학생들을 가리키며 "여기 특대어묵 3인분 배달이요"라는 글을 올리는가 하면 어묵탕 사진을 보고서는 "단원고 단체사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이제 그만하라"는 네티즌들의 댓글에는 욕설로 대응하는 등 조롱을 멈추지 않았다. 실제 글과 사진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페이스북은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기 때문에 작성자를 특정하는 것이 쉽진 않겠지만 고소인이 제출한 자료 등을 토대로 작성자를 찾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