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연세대,글로벌 MOOC 플랫폼 퓨처런에 국내최초 강좌 개설

연세대는지난 27일 국내 최초로 글로벌 MOOC 플랫폼인 퓨처런(FutureLearn)에 온라인 공개 강좌(MOOC)를 개설했다.

연세대가 퓨처런에 한국 최초로 개설한 강좌는 존 델러리 교수의 'Lips and Teeth: Korea and China in Modern Times'이다. 이 강좌는 한류 열풍을 타고 한국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인에게 한국을 알리는 데에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중 관계를 주제로 한 세계 최초 MOOC 강좌라는 점에서 그 가치와 의미가 더욱 크다. 강좌 운영 기간은 오는 6월 7일까지 총 6주간 진행된다. 현재까지 수강생수는 3653명이며 신청은 계속 진행 중이다.

연세대는 퓨처런의 두 번째 강좌로 한국의 근현대사를 주제로 한 'Modern Korean History'를 6월에 개설한다. 두 강좌를 통해 한국학의 세계화에 연세대가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갑영 총장은 "MOOC를 통해 전 세계인에게 한국 대학의 우수강의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더불어 한국 고등교육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연세대가 MOOC 기반 고등교육 협력 분야의 선도 모델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대는 글로벌 3대 MOOC 플랫폼 중 2곳인 퓨처런과 코세라에 가입했다. 국내 대학 중 두 곳의 글로벌 MOOC에 동시 가입한 대학은 연세대가 유일하다.

연세대는 글로벌 MOOC로는 퓨처런 강좌 개설에 이어 코세라에도 두 강좌를 곧 개설할 예정이며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의 시범 운영 대학으로 선정돼 국내 MOOC에도 3년간 총 13개 강좌를 개설할 계획이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