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강릉 최대 소요시간은? 최대 5시간 예상...‘역시 황금연휴’

서울 강릉 최대 소요시간은? 최대 5시간 예상...‘역시 황금연휴’
서울 강릉 최대 소요시간서울 강릉 최대 소요시간에 대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지난 29일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는 5월 황금연휴인 1~5일 강원권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전년 대비 3.2% 늘어 일 평균 70만대에 육박할 것이라고 전했다.특히 대관령 및 동해안 등 관광명소를 찾는 이용객이 늘면서 2일에는 하루 최대 86만대가 통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서울-강릉 간 소요시간은 2일 귀성길은 최대 4시간 50분, 3일 귀경길은 최대 5시간으로 보고 있다.이에 강원본부는 강원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원활한 교통소통 및 고객 편의를 위한 각종 대책을 시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먼저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횡계∼진부 구간 정체 완화를 위해 강릉영업소에서 진입교통량 수준에 따라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교통량을 조절하고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문막휴게소에서 만종분기점 5㎞ 구간에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선제를 운용한다.중부내륙선 양평 방향 감곡영업소∼여주분기점 구간 정체 완화를 위해 감곡영업소에서 진입교통량을 조절할 예정이다.
정체상황에 따라 영동선과 서울 양양선 5개 구간에서도 갓길차로제를 시행한다. 또한 졸음 쉼터 운영은 물론 대관령 1터널 출구 등에 임시화장실을 추가 설치하고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의 관계자는 “강원본부와 각 지사는 특별근무를 할 예정”이라며 “장거리 운전에 대비해 출발 전 차량점검, 충분한 주유, 기초질서 준수, 음주운전·도로변 쓰레기 무단 투기 금지 등에 동참해 달라”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