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로구, 사랑의 집고쳐주기 사업 실시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저소득 장애인가구를 대상으로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펼친다.

구는 "장애인 가정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고 쾌적한 주거공간을 조성해 주기 위해 이달부터 집 고쳐주기 사업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 장애인 가정이다.

구는 집수리 업체와 직접 대상가구를 방문해 지원 규모와 내역 등을 조사한 후 집수리 공사를 진행한다.


구는 주택에너지 효율 개선에 초점을 맞춰 가구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단열재·창호 교체, 도배, 보일러 수리 등을 지원한다.

구는 지난 2009년도부터 저소득 장애인을 대상으로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펼쳐 지난해까지 총 150여 가구의 장애인 가정을 지원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8월까지 공사를 완료한 후에도 정기 방문 등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저소득 장애인 가정이 깨끗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