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적격 외국인투자자 투자금 63조원 승인

【 베이징=김홍재 특파원】 중국 증시의 활황세가 이어지면서 올들어 적격 외국인 기관투자자(RQFII)가 승인받은 투자금액이 총 3637억위안(약 6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중국 증권시보에 따르면 외국인 기관 투자자가 위안화로 중국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기 위해선 RQFII 자격을 획득한 뒤 한도 내에서 투자를 해야 하는데 지난달 투자한도 증가액이 339억위안(약 5조9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올들어 RQFII 투자한도는 1월 48억위안에서 2월 70억위안, 3월 183억위안 등으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들어 지난달까지 승인된 RQFII 투자한도 합계는 3637억위안에 이른다.

지난달 투자한도를 승인받은 투자자는 싱가포르, 한국, 영국, 호주 등 8개국 금융기관인데 한국 금융기관으로 신한BNP파리바.삼성.흥국자산운용, 신한금융투자, 하나대투증권 등이 포함됐다.

증국 당국이 증시가 연일 상승 장세가 이어지자 외국인 기관 투자자의 투자한도를 확대하면서 외국인 자금이 중국 증시에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

hjkim@fnnews.com